석탄발전은 기후위기를 초래하는 대표적인 위협 요인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석탄발전 투자는 기후위기로 인한 물리적 위험(자연재해 발생은 투자-대출된 자산에 물적 피해 야기)과 전환 위험(저탄소 사회로의 이행과정에서 발생하는 정책, 기술 및 소비자의 성향 변화 등은 기업과 이에 연결된 공급망 전체의 자산가치 하락 초래)으로 인해 재무적 리스크가 매우 큰 위험한 투자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해외금융기관들 사이에서는 이미 탈석탄 선언이 활발히 이루어 지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2018년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국내 금융기관이 더 이상 석탄발전에 투자하지 않고 기(旣)투자된 포트폴리오에 대해서는 점진적으로 철회하도록 도울 것입니다. 금융기관뿐만 아니라 정부, 국회 등 정책 입안자와 협력하여 석탄발전으로 인한 기후위기를 막을 것입니다.

문의: hyum@kosif.org

국내 금융기관이 더 이상 석탄발전에 투자하지 않고 기(旣)투자된 포트폴리오에 대해서는 점진적으로 철회하도록 도울 것입니다. 금융기관뿐만 아니라 정부, 국회 등 정책 입안자와 협력하여 석탄발전으로 인한 기후위기를 막을 것입니다.

KoSIF는 금융기관이 석탄발전 투자를 할 수 없는 환경을 만들고 있습니다. 2018년에는 공무원연금, 사학연금과 국내 최초로 탈석탄 투자 선언을 진행하였고 2019년에는 민간 금융기관 최초로 DB 손해보험 및 대한지방행정공제회, 한국교직원공제회과 탈석탄 선언을 진행하였습니다. 2020년에는 금융기관의 석탄관련 포트폴리오를 조사하여 석탄금융 보고서를 작성∙보도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 및 전국 교육청의 금고 선정시 금융기관 선정기준에 탈석탄 선언 여부를 포함시켜 금융기관의 탈석탄 선언을 유도하는 방식을 전 세계 최초로 진행하였습니다.

2020년에는 금융기관뿐만 아니라 비금융기관에서도 석탄과 관련한 사업을 중단하겠다는 선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도

기관명

2020

KB금융그룹(KB국민은행, KB증권, KB손해보험, KB국민카드, 푸르덴셜생명, KB자산운용, KB캐피탈, KB생명보험, KB부동산신탁, KB저축은행, KB인베스트먼트, KB데이타시스템, KB신용정보), 삼성그룹(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자산운용, 삼성증권, 삼성화재)

2019

대한지방행정공제회, 한국교직원공제회, DB손해보험

2018

공무원연금, 사학연금

(위 금융기관은 KoSIF에서 확인한 탈석탄 선언 금융 및 비금융기관입니다.)

언론보도

한화그룹 금융사들 ‘탈석탄 금융’ 선언…ESG 경영 강화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한화생명을 비롯한 한화그룹 금융계열사들이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향후 국내외 석탄발전소 관련 투자를 중단할 계획이다. 5일 한화생명·한화손해보험·한화투자증권·한화자산운용·한화저축은행·캐롯손해보험 등 한화그룹 6개 금융사는 금융사장단

Read More »